중국이 미얀마 국경에 군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다고 미얀마 언론이 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얀마 사태가 내전으로 격화할 양상을 보이면서 미얀마에서 중국으로 이어지는 석유·가스관을 보호하려 행동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군부에 반대하는 소수 민족 무장 단체와 국제사회에 “개입하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대규모 난민 사태에 대비하는 등 다목적 용도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미얀마 매체인 이라와디는 복수의 국경 지역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며칠간 중국 군인을 실은 트럭들이 중국 남부 윈난(雲南)성 루이리(瑞麗)시의 제가오(姐告) 지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제가오는 중국과 미얀마 국경 검문소, 세관이 있는 지역이다. 이 매체는 미얀마 내 반중(反中) 정서로 미얀마 서부 짜욱퓨와 중국 윈난성 쿤밍(昆明)을 잇는 길이 800㎞의 석유·가스관이 공격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중국이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라와디는 앞서 중국이 지난 2월 말 미얀마 군부에 석유·가스관에 대한 경비 강화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쿠데타 이후 중국은 내정(內政) 불간섭 원칙을 내세웠고 미얀마인들은 “중국이 군부를 지지하고 있다”며 반중 시위, 중국산 구매 거부 운동을 벌였다. 지난달 14일에는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시위대가 중국 의류 기업 30여곳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카친족(族) 등 소수 민족 무장 단체도 미얀마 군정에 대한 무력 투쟁을 시작한 상태다.

후략

http://www.chosun.com/international/china/2021/04/03/QVOBRO2LPFHY7PS5JDHFOYQWSM/
"> 중국이 미얀마 국경에 군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다고 미얀마 언론이 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얀마 사태가 내전으로 격화할 양상을 보이면서 미얀마에서 중국으로 이어지는 석유·가스관을 보호하려 행동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군부에 반대하는 소수 민족 무장 단체와 국제사회에 “개입하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대규모 난민 사태에 대비하는 등 다목적 용도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미얀마 매체인 이라와디는 복수의 국경 지역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며칠간 중국 군인을 실은 트럭들이 중국 남부 윈난(雲南)성 루이리(瑞麗)시의 제가오(姐告) 지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제가오는 중국과 미얀마 국경 검문소, 세관이 있는 지역이다. 이 매체는 미얀마 내 반중(反中) 정서로 미얀마 서부 짜욱퓨와 중국 윈난성 쿤밍(昆明)을 잇는 길이 800㎞의 석유·가스관이 공격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중국이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라와디는 앞서 중국이 지난 2월 말 미얀마 군부에 석유·가스관에 대한 경비 강화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쿠데타 이후 중국은 내정(內政) 불간섭 원칙을 내세웠고 미얀마인들은 “중국이 군부를 지지하고 있다”며 반중 시위, 중국산 구매 거부 운동을 벌였다. 지난달 14일에는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시위대가 중국 의류 기업 30여곳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카친족(族) 등 소수 민족 무장 단체도 미얀마 군정에 대한 무력 투쟁을 시작한 상태다.

후략

http://www.chosun.com/international/china/2021/04/03/QVOBRO2LPFHY7PS5JDHFOYQWSM/
">

답변전
“중국軍, 미얀마 국경에 집결”

수영제과제빵직업전문학교 21.04.19

중국이 미얀마 국경에 군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다고 미얀마 언론이 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얀마 사태가 내전으로 격화할 양상을 보이면서 미얀마에서 중국으로 이어지는 석유·가스관을 보호하려 행동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군부에 반대하는 소수 민족 무장 단체와 국제사회에 “개입하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대규모 난민 사태에 대비하는 등 다목적 용도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미얀마 매체인 이라와디는 복수의 국경 지역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며칠간 중국 군인을 실은 트럭들이 중국 남부 윈난(雲南)성 루이리(瑞麗)시의 제가오(姐告) 지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제가오는 중국과 미얀마 국경 검문소, 세관이 있는 지역이다. 이 매체는 미얀마 내 반중(反中) 정서로 미얀마 서부 짜욱퓨와 중국 윈난성 쿤밍(昆明)을 잇는 길이 800㎞의 석유·가스관이 공격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중국이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라와디는 앞서 중국이 지난 2월 말 미얀마 군부에 석유·가스관에 대한 경비 강화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쿠데타 이후 중국은 내정(內政) 불간섭 원칙을 내세웠고 미얀마인들은 “중국이 군부를 지지하고 있다”며 반중 시위, 중국산 구매 거부 운동을 벌였다. 지난달 14일에는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시위대가 중국 의류 기업 30여곳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카친족(族) 등 소수 민족 무장 단체도 미얀마 군정에 대한 무력 투쟁을 시작한 상태다.

후략

http://www.chosun.com/international/china/2021/04/03/QVOBRO2LPFHY7PS5JDHFOYQWSM/
삭제 수정 목록